인자가 하늘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단7:13~14> 내가 또 밤 이상 중에 보았는데 인자 같은이가 하늘 구름을 타고 와서 옛적부터 항상 계신 자에게 나아와 그 앞에 인도되매 그에게 권세와 영광과 나라를 주고 모든 백성과 나라들과 각 방언하는 자로 그를 섬기게 하였으니 그 권세는 영원한 권세라 옮기지 아니할 것이요 그 나라는 폐하지 아니할 것이니라

문제의 제기

만약 다니엘서의 구름타고 오시는 예언을 베들레헴에 나신 예수로 해석하게 되면 결국 구름을 육체에 대한 상징적인 표현으로 볼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마지막 때 구름타고 오신다는 예수님의 약속은 육체로 성취되어야 하며, 불에 옹위되어 심판주로 오시는 그리스도와는 별개의 사건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위 구름타고 오시는 그리스도를 마지막에 강림하실 심판주에 대한 예언으로 해석하게 되면 구름을 육체에 대한 상징으로 보아야 할 핵심근거가 사라지고 따라서 구름타고 오시는 재림과 불에 옹위되어 나타나실 강림을 별개의 사건으로 보아야 할 이유가 없다.

위 구절에서 ‘하늘 구름을 타고 오는 인자 같은 이'(단7:13)가 예수님에 대한 예언인지 아니면 마지막 강림하실 심판주에 대한 예언인지 아는 것은 마지막 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들에게 구원이 달린 중대한 문제이다.

다니엘서 7장 구조 분석

다니엘서 7장은 다니엘이 꿈 속에 받은 이상에 대한 직접적인 기록(1~14절)과 ‘모신 자’가 다니엘에게 전해주는 그 꿈에 대한 해석(15~28절)으로 나뉜다.

앞 부분에 나오는 꿈에 대한 직접적인 기록은 다시 네 짐승에 대한 묘사(3~12절)와 하나님의 나라가 회복될 것에 대한 부분(13~14절)으로 나뉘는데, 따라서 꿈에 대한 해석(15~28절)도 네짐승과 하나님 나라의 회복에 대한 해석이 함께 짝을 이루고 있다.

특이한 것은 다니엘이 ‘모신 자’가 간략하게 설명해 주는 꿈의 해석에 대해 잘 이해하기 어려워하자, ‘모신 자’는 두 번에 걸쳐 좀 더 상세한 해석을 해 주고 있다. 따라서 하나님의 나라를 회복시키는 ‘하늘 구름을 타고 오는 인자 같은 이’에 대한 해석도 다니엘 7장에 두 차례나 반복하여 그 해석이 기록되어 있음을 알아야 한다.

그렇다면 논란의 쟁점은 좀 더 명확해진다. 하나님 나라의 회복에 대한 예언(단7:13~14)이 2천년전 베들레헴에 태어나셨던 예수님 시대에 이루어질 예언인지… 아니면, 마지막 시대에 심판과 함께 이루어질 예언인지 확인해 보면 될 일이다.

그리고 그것을 확인하는 첫 단계는 ‘모신 자’가 다니엘에게 꿈의 내용을 어떤 의미로 해석해 주었는지 다니엘서 7장 뒷 부분에서 알아보는 일이다. 그것도 두번 씩이나 상세하게 알려준 모신 자의 해석을 외면한 채 달리 주장한다면 이해할 수 있겠는가?

다니엘서 7장의 꿈에 대한 해석

아래 구절은 한 천사가 다니엘에게 알려 주는 꿈에 대한 첫번째 해석이다.

<단7:16~18> 내가 그 곁에 모신 자 중 하나에게 나아가서 이 모든 일의 진상을 물으매 그가 내게 고하여 그 일의 해석을 알게 하여 가로되 그 네 큰 짐승은 네 왕이라 세상에 일어날 것이로되 지극히 높으신 자의 성도들이 나라를 얻으리니 그 누림이 영원하고 영원하고 영원하리라

‘모신 자’의 첫번째 해석은 매우 짤막하고 간결하다. 하지만 이렇게 짤막한 말씀 속에서도 우리가 연구하고자 하는 문제의 답을 충분히 찾아낼 수 있다. 전후 문맥을 살펴보면, 하나님 나라의 회복은 네 짐승의 예언이 성취된 이후 시대(중세 종교암흑세기 이후 시대)에 이루어질 것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다니엘은 너무나 짤막한 설명에 궁금증을 가라앉히지 못한 듯하다. 다니엘은 특별히 네째 짐승과 그 이후 이루어질 하나님의 나라 회복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다고 말한다.

​<단7:19~22> 이에 내가 네째 짐승의 진상을 알고자 하였으니 곧 그것은 모든 짐승과 달라서 심히 무섭고 그 이는 철이요 그 발톱은 놋이며 먹고 부숴뜨리고 나머지는 발로 밟았으며 또 그것의 머리에는 열 뿔이 있고 그 외에 또 다른 뿔이 나오매 세 뿔이 그 앞에 빠졌으며 그 뿔에는 눈도 있고 큰 말하는 입도 있고 그 모양이 동류보다 강하여 보인 것이라. 내가 본즉 이 뿔이 성도들로 더불어 싸워 이기었더니 옛적부터 항상 계신 자가 와서 지극히 높으신 자의 성도를 위하여 신원하셨고 때가 이르매 성도가 나라를 얻었더라.

이러한 다니엘의 질문 속에서도 하나님 나라의 회복은 네째 짐승 즉 종교암흑세기 이후에 일어날 사건으로 이해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즉 구름타고 오실 인자를 이스라엘 나라에 태어나실 초림 예수님으로 생각하지 않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다니엘의 재질문에 대하여 ‘모신 자’가 어떻게 답변했는지 살펴보면 결국 같은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모신 자’는 23~25절에서 네째 짐승의 배도의 역사를 상세히 설명한다.

<단7:23~25> 모신 자가 이처럼 이르되 네째 짐승은 곧 땅의 네째 나라인데 이는 모든 나라보다 달라서 천하를 삼키고 밟아 부숴뜨릴 것이며 그 열 뿔은 이 나라에서 일어날 열 왕이요 그 후에 또 하나가 일어나리니 그는 먼저 있던 자들과 다르고 또 세 왕을 복종시킬 것이며 그가 장차 말로 지극히 높으신 자를 대적하며 또 지극히 높으신 자의 성도를 괴롭게 할 것이며 그가 또 때와 법을 변개코자 할 것이며 성도는 그의 손에 붙인바 되어 한 때와 두 때와 반 때를 지내리라.

‘모신 자’는 인자가 구름을 타고 와서 하나님의 나라를 회복하는 것은 그 이후 즉 종교암흑세기 이후에 이루어질 예언임을 연이어서 설명한다.

<단7:26~27> 그러나 심판이 시작된즉 그는 권세를 빼앗기고 끝까지 멸망할 것이요. 나라와 권세와 온 천하 열국의 위세가 지극히 높으신 자의 성민에게 붙인바 되리니 그의 나라는 영원한 나라이라 모든 권세 있는 자가 다 그를 섬겨 복종하리라.

“그러나 심판이 시작된 즉”이라고 하였으니 앞에서 설명한 종교암흑세기 배도의 역사에 대한 심판임이 명확하다. 그리고 이 대목이 꿈 속에 나타난 ‘구름타고 오실 인자 같은 이'(단7:13~14)에 대한 두번째 해석임도 명확하다.

구름이 육체를 상징한다는 성경해석은 폐기되어야

위에서 살펴 본 바에 의하면 하늘 구름을 타고 오는 인자 같은 이(단7:13)를 초림에 대한 예언으로 해석하는 것은 불가하다. 멀리 갈 것도 없이 해당 예언이 들어있는 다니엘서 7장에 그 답이 두번이나 분명하게 들어 있으니 다른 어떤 성경구절을 들이댄다 하더라도 달리 해석해서는 안 된다.

구름타고 오실 인자(단7:13)를 초림 예수님이라고 해석하고 따라서 구름이 육체를 상징한다고 주장하는 논리는 폐기처분되어야 한다. 따라서 구름타고 오신다는 초림 예수님이 육체로 오셨으니 다시 구름타고 오신다는 재림예수님도 육체로 오셔야 한다는 주장 역시 미혹의 영에 사로잡힌 거짓말이요, 사람을 신격화하여 개인의 영달을 추구하는 수많은 사교집단들의 상투적인 수단에 불과할 것이다.